지구 위에서 중심잡기
ID:  PW: 
 new open

[가정교육] Parenting


 doubleo7 ( 2016-08-21 16:04:08 , Hit : 408
 빈자일등(貧者一燈)

貧 가난할 빈
者 놈 자
一 한 일
燈 등 등

가난한 사람이 밝힌 등불 하나라는 뜻으로,  가난 속에서도 보인 작은 성의가, 부귀(富貴)한 사람들의 많은 보시(布施)보다도 가치(價値)가 큼을 이르는 말

석가모니가 사위국(舍衛國)의 어느 정사(精舍)에 머무르고 있을 때의 일이다.
이 나라에 난타(難陀)라는 여자가 있었는데 너무나 가난해서 구걸을 하며 살았다. 각기 자기 분수에 맞게 석가모니에게 공양하는 것을 보고 스스로 한탄하면서 이렇게 말했다. "나는 전생에 저지른 죄 때문에 가난하고 천한 몸으로 태어나 아무 공양을 할 수가 없구나"
난타는 어떻게 해서든 공양하는 시늉이라도 하겠다면서 하루종일 돌아다니며 구걸을 한 끝에 겨우 돈 한 푼을 손에 넣게 되었다. 모처럼 밝은 표정이 되어 기름집으로 가는 난타의 발걸음은 가벼웠다. 기름을 사서 등불을 만들려는 것이었다. 그러나 기름집 주인은"겨우 한 푼어치 기름을 사다가 어디에 쓴단 말이지. 한 푼어치는 팔지도 않거니와 판다고 해도 조금 밖에 쓰지 못하는 눈곱만한 양이야" 하면서 기름팔기를 거절했다.
난타는 자기의 간절한 심정을 주인에게 털어놓고 다시 한번 사정했다. 주인은 난타의 정성에 감동하여 돈 한푼을 받고 꽤 많은 기름을 주었다. 난타는 크게 기뻐하며 등 하나에 불을 붙여 정사로 가서 석가에게 바치고 불단 앞에 많은 등불 속에 놓아두었다.
난타의 등불은 한밤중 내내 밝게 빛났고 먼동이 틀 때까지 홀로 타고 있었다. 손을 휘저어도, 옷을 흔들어 바람을 보내도 그 등불은 꺼지지 않았다. 뒤에 석가가 난타의 정성을 알고 그녀를 비구니로 받아들였다고 한다.





빈천지교불가망(貧賤之交不可忘)

빈자소인(貧者小人)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ROBIN

[화제] [史記] [三國志] [Wow] [Iliad] [Odyssey] [로마] [코드] [우리말] [역사] [漢文] [故事成語] [속담] [道德經] [음악] [게임] [걸작] [통찰] [의견] [가정교육] [지역] [English] [영어표현] [영어연설] [웹디자인] [영화] [007] [논어] [철학] [세계사] [심리학] [미학] [미술] [과학] [일본어] [자녀키우기] [그리스신화] [스포츠] [존 그리샴] [맛집&명소] [책] [기념일]     [Others] [soyeonrhie.com] [joonsoo.com] [날씨] [홈HOME]